트럼프카지노

트럼프카지노

「악마의 미궁」의 전모가 표시되었다.
역시 간편 모드는 좋지요!
미궁이라고 하는 것보다 개미의 둥지라고 하는 느낌인가?
키노네장에 분기 한 통로의 끝에 방이 있어, 거기로부터 또 키노네장에 통로가 분기 하고 있다. 입체 교차하거나 다른 방에 연결되어 있거나 지름길
이 있거나 하는 것은 미궁 같다.

대충 검색하면(자) 인간은 109명. 그 중 7명이 아인이다. 나머지 102명이 인 족으로 4분의1 정도가 노예와 같다.
가르레온의 미중년 신관은, 꽤 멀어진 위치에 있다. 합류할 수 있다고 하면(자) 출구 부근인가. 개인적으로는 죽기를 원하지 않은 인재이지만, 방치
해도 살아남을 것 같기 때문에 만날 수 있으면(자) 럭키 정도로 좋을 것이다.
완마족이 검색에 걸리지 않는다. 최심부에 그야말로방이 있기 때문에, 거기에 있는지 생각했지만…….

열매 꼭지에 먼저 넘어뜨려 미궁이 폭락이라든지 하면(자) 장난이 아니기 때문에, 진한 개도 방치다.
적은 10~20 레벨정도의 범위의 벌레계의 마귀인가. 최초의 검색에서는 20 마리 정도였던 것이 검색 다시 하는|번《여행》에 증가해, 지금에 와서는
100을 넘고 있다. 종류도 개구리나 뱀등이 추가되고 있었다.
통로에서 끼면(자) 맛이 없다, 수낭들에게도 무기를 준비할까.

좋아, 통로의 그림자로 찾아냈던 것에 해 적당한 창이나 검을 스토리지로부터 내자.
그렇게 결정해 통로에 향하면(자), 수낭들이 당황해 뒤쫓아 왔다.
「버리지 마!뭐든지 할게!」
「두어 가내로!」

「남편분, 사석으로 되어도 괜찮습니다, 데려 가 주세요. 부탁합니다」
필사적으로 인 나무와 째등라고 끝냈다. 그런데도 아무도 옷을 잡아 오지 않았던 것은 노예로서의 경험인가 조교인가?
「불안하게 시켰군요. 통로의 모습을 보려고 했을 뿐이야. 버리지 않기 때문에 안심하며」

가능한 한 상냥하게 말한다. 그런 일 말해져도 안심할 수 없다고는 생각하지만, 말하지 않는 것 보다는 좋을 것이다.
3명 딸(아가씨)가 다 먹는 것을 기다리고 있는 동안에, 가방으로부터 단검과 마법 단총을 꺼내 장비 해 둔다.
전투계의 스킬을 가지고 있는 것은 리자만으로 「창」스킬을 가지고 있다. 유석에 가방으로부터 창을 꺼낼 수 없기 때문에 단검을 이제(벌써) 한 개
꺼내 리자에 건네주어 둔다. 노예에 무기를 갖게하는 것이 뜻밖의 의 것인지 주저 하고 있었지만 꽉 눌렀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