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지노사이트

카지노사이트

자신도 획 비켜서고 싶지만 열매 꼭지에 피하면(자) 뒤의 3명이 피해를 당하는 것은 확실하다. 짐승을 이해 기세를 죽이지 않고, 그대로마루를 찬다.
짐승의 도약력은 생각의 외 강하고, 뒤의 3명의 두상을 빼앗아 그들의 뒤의 공간에 밀어 넘어뜨려진다.
간신히 주위의 사람들이 전개를 따라 잡는다.
오르는 비명. 신음소리. 그것들을 짐승의 포 사납게 울부짖고가 덧쓰기한다.

처리했음이 분명한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의 재등장이다.
아니각이 2개 있는, 다른 고체인가.
그것보다, 어떻게 해?
세로구멍을 올라 온 이상, 전과 같은 시말의 붙이는 방법은 불가능하다.
레벨차이너무 가 있어 수낭들과의 제휴에서는 그녀들을 죽게해 버린다.
뼈객실과 같이 자작의 마법을 사용하려면 마력이 부족할 것……….

억누를 수 있던 채로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의 씹어 부착을 회피하면서 사고가 공전한다.
「■■■■■■■■■■■■■|기퇴《에어·해머》」
입구측의 통로에서 비 초래한 불가시의 압축 공기의 덩어리가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를|후퇴《노크·가방》시킨다.
나도 함께 굴려졌다.

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는 마법의 위력을 줄이기 위해서(때문에) 스스로 획 비켜섰는지 전의 방의 측까지 후퇴하고 있다.
그 뒤의 문이 열려 미중년 신관이 나온다.
정말 타이밍이 나쁘다.
「뒤의 방에 려,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다!」
확성 스킬의 보조와 반향하는 통로의 탓인지 생각했던 것보다 큰 소리가 된다.

미중년 신관은 당황하지 않고 주문의 영창을 시작한다.
시시한!
주창하고 끝나기 전에 순 살해당하겠어.
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가 영창을 우연히 듣고 뒤를 뒤돌아 본다.
어쩔 수 없는 타겟을 취해 회피에 전념. 그리고 마법의 착탄에 맞추어 치수츠요시로 혼잡에 잊혀져 넘어뜨릴까.
「■■|정화《턴·안 뎁트》!」

단. 나니소레.
|사수《안 뎁트·비스트》는 움직임을 멈추어 단순한 박제에 돌아온다.
일어서는 한가도 없게 위협은 쓰러져 버렸다.
GJ다, 미중년 신관씨.
「사트자리응응응∼~~~」
소리에 되돌아 보는 것보다 빨리 눌러 타진다. 가죽요로이 장비의 제나씨다.

「무사해가 다입니다∼~~. 가 다∼~~」
가슴에 머리를 칠하면서 재회를 기뻐해 준다.
조금 전의 마법도 제나씨였는가. 모퉁이의 저 편으로부터 다른 병사들도 현상 자작들의 구출을 돕고 있다.
수낭들은 측까지 와 있지만, 조금 떨어졌더니 대기하고 있다. 여기에 오려고 하는 포치와 타마를 리자가 억제하고 있다.
「지금 , 제나씨」
제나씨가, 눈물을 손으로 쓱쓱 닦아 얼굴을 올린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