블랙잭

블랙잭

조금 간을 두고 나서 팔악마의 소리가 계속된다.
「체념하 영혼가인가 스인가가 되는, 와가하이 혐오」
「 고로 모두노 방은, 출구트나노 거실에 트계가르요우니시타. 와가하이 공평」
「희망의 뒤노 절망을 기대 술. 하게메먹이 드모!와가하이 격려!」
……과연.

게임으로 말하는 곳(중)의 강제 이벤트 「미궁으로부터의 탈출 미션」발생! (이)라는 느낌인가.
아휴다.
>칭호 「미궁 탐색자」를 얻었다
악마는 시작하고 보통 어조였던 것입니다만, 집필중에 재생하고 있던 프로그램의 사이에 K의 CM가……. 일인칭이 와가하이가 되고 나서 악마의 성격
이 바뀌어 버렸습니다. 좀 더 레트르해 성실 노선인 악마였던 것이에요?진짜야?

악마의 어조가 읽기 어렵네요……가나 사용은 멈추는 것이 좋을까?
악마가 미궁을 만든 것은 마법이나 특수 능력은 아니고 아이템의 힘입니다. 이 아이템에 대해서는 후의 (분)편의 이야기로 말해질 예정입니다.
수낭들이 매우 공기입니다만, 실은 비결과입니다. 진짜이라면도.
다음번은 수낭의 턴이다!

후회 신으로 아래와 같은 스킬을 취득할 것입니다만, 조금 아레이므로 보트가 되었습니다.
>「무심코 스킬을 얻었다」
>「망각 스킬을 얻었다」

2-8. 악마의 미궁(1)
사트입니다. 시티 어드벤쳐일까하고 생각하면(자) 지하 감옥 어택물에 급변해 버려 따라갈 수 없는 사트입니다.
미궁이 간단하게 만들어진 것은 좋다고 해 출구는 거리입니까?

몇년인가 하면(자) 모험자 길드에서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.
맵으로 확인하지만 「악마의 미궁, 최하층」이라고 표시되는 것만으로, 통로는 표시되지 않는다.
……과연, 그렇게 때마침 없는가.
수낭들이 불안한 듯하게 하고 있다.

우선, 여기다.
「나는 사트. 행상인이다」
「고양이」 「개인의로 」 「석척입니다」
견낭도 묘낭도 말이 걸린다. ??딸(아가씨)는 도중에 찰과음이 섞인다.

워스만으로 없고, 그 이전의 주인으로부터도 그렇게 불리고 있던 것 같다. 견낭과 묘낭은 어렸을 적부터 노예였던 것 같지만 석척낭은 어른이 되고
나서 노예가 된 것 같으면 응과 이름이 있었다. 다만 긴 데다가 찰과음이 섞이는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이다.
결국, 부르기 쉬운 이름을 붙였으면 좋겠다고 부탁받았으므로 「포치」 「타마」 「리자」라고 붙였다. 애완동물 취급하지 말아라!(와)과 화가 날 것
같지만, 보통 이름을 붙인다고 불러 잘못하는 자신이 있으므로 미궁을 나올 때까지이고 용서해 받자.